2018년 상반기 지름단평

2017년 베스트 완구는 울버린이라고 할까 PG 엑시아라고 할까 고민하고 있는 사이, 1월이 가버렸다

<1월>
어, 어라.... 혹시 1월엔 아무것도 안 질렀나? 내가 그렇게 자제력이 강할 턱이...

<2월>
- 2.18 SEN-TI-NEL 4inch-nel 유성의 록맨 스바루 컬러 -
노멀 버전 나왔을 때 안 지르고 동경 코미콘 때 이 쪽을 지르려다 실패, 결국 입수가 꽤 늦어졌음.
기본적으로는 에그제와 거의 같지만, 목이나 동체의 가동범위가 미묘하게 조정되었음.
무엇보다 고관절 T자 조인트가 약간 넓어져 골반에 여유가 생겨, 다리를 모을 때 편해짐.
그리고 골반이 넓어져 엉덩이가 압도적으로 강화... 아니 아무것도 아닙니다. 

- 2.26 KAIYODO AMAZING YAMAGUCHI 캡틴 아메리카 - 
드디어 어깨 더블 6mm 조인트가 신형이 되었다!! 금형 문제인지 운이 나쁜지 좀 잘 분해되는 감은 있지만, 
예비까지 포함해 캡틴에만 5개 들어있으니 이들 중 2개만 문제없으면 OK. 
비슷한 구조인 울버린에 비해 복부의 빈틈이 줄었다거나 고관절 가동범위가 미묘하게 조정되는 등
직접 만져봐야 체감할 수 있는 섬세한 조절이 더해져, 놀랍게도 그 울버린보다도 가지고 놀기 좋아졌다. 
슈퍼로봇에 가까운 엄청나게 굵고 탄탄한 체형임에도 불구하고 빈틈없이 크로스 가드가 가능하다거나 
웅크리면 방패 뒤에 완전히 숨을 수 있다거나 하는 굉장한 짓도 가능. 연초부터 굉장한 게 나왔다. 

- 2.26 BANDAI ROBOT혼 집시 어벤저 - 
세금 포함 2030엔이라는 경이적인 가격에 호기심을 참지 못하고 구입. 막상 사보니 그야말로 딱 돈값이랄까.
대부분의 관절이 아무런 고민 없는 더블 볼 조인트의 향연에, 어깨 아머의 접속이 오묘해 가동에 꽤 방해된다. 
파이팅 포즈라던가 펀치라던가 대강 잡아야 할 포즈는 다 잡히기도 하고, 적어도 돈이 아까운 건 아닌데... 으음.  
셩형색과 재질의 특징인지, 굉장히 싸 보이는 실물보다 묘하게 사진이 잘 나오는 특징이 있는 듯. 

<3월>
- 3.17 BANDAI ROBOT혼 옵시디언 퓨리 - 
집시 어벤저 이상으로 돈이 안 들어갈 것 같은 완전단색의 블랙 옥스... 아니 악역 로보트. 
로봇혼 예거 시리즈는 1800엔의 집시 데인저를 제외하면 전부 2400엔 가격대로, 이 쪽이 정상 가격인 모양.
물건 자체는 발목이 좀 허술한 점만 제외하면 집시보다도 마음에 드는 만듬새. 어째 꼭 한 군데씩 불만이냐. 

<4월>
- 4.6 DAIBADI Production POLYNIAN 샴록 리뉴얼 ver.
심각한 품귀현상에 시달리던 폴리니안 소체 시리즈를, 재판에 그치지 않고 불만점의 개선까지 대응해 준 상품.
소재 PVC 품질의 향상, 옵션 핸드 추가, 관절 축 길이 조정, 비분리형 허리 부품 추가, 페이스 완전 리뉴얼 등
세세한 부분에서 전반적으로 신경써서 리뉴얼해 준 부분이 눈에 띄인다. 다만 먹선 공정만은 생략. 
이 정도 리뉴얼이 들어가면서도 먹선은 생략해야 했다는 것은, 중국 인건비가 그만큼 크게 올랐다는 것인가...

- 4.14 BANDAI S.I.C OOOOOO (헥사 오즈) - 
발매 당시에는 걸작이었지만 어디까지나 당시 S.I.C 기준이었던던 S.I.C 오즈 베이스다 보니, 
어메이징 야마구치 같은 괴물물체에 단련된 지금 기준으로 보면 영 가동연출이 시원챦다.
허나 이 물건의 실질 가동연출은 주로 촉수가 하는 것이니 그리 문제야 되지 않는 편. 

<5월>
- 5.5 BANDAI 초합금혼 집시 데인저 - 
어쩌다보니 엉뚱한 타이밍에 욕망이 차올라서 충동구매. 질러놓고 보니 과연 눈물나게 훌륭하다. 
과장된 미식축구 선수같은 프로포션, 날카로운 엣지가 주는 거대감, 성형색의 인상을 희석하는  표면처리, 
영화 포스터를 그대로 재현한 것 같은 기분이 드는 머리 언저리 전체의 인상까지 조형면에서는 실로 완벽. 
가동면에서는 목이 360도 돌아가거나 허리가 90도 숙여지거나 하는 건 아니지만, 그럴 필요도 없기도 하다.
순수히 걷고 뛰고 치고받는, [집시 데인저]에 대해 기대할만한 가동은 문제없이 연출 가능. 
질주 포즈를 위해 고개를 크게 위로 들 수 있는 점은, 담당자가 극중의 인상을 충분히 연구했다는 증거일 듯. 
어깨나 고관절 등 일부 관절의 가동방식과 범위가 충분히 설명되어 있지 않은 점만큼은 조금 불만일까. 


덧글

  • 알트아이젠 2018/02/27 22:59 # 답글

    1. 포넬하니까 록맨이 생각보다 첫 인상이 미묘해서 그냥 넘겼는데, 록맨 X와 록맨 대쉬를 못산게 내심 아쉽네요.
    2. 어메이징 야마구치는 울버린 이후로 못샀는데, 조금씩 따라잡아야겠습니다.
    3. 집시 어벤져는 영화가 재미있으면 사겠습니다!!

    이상 피규어 리뷰 안한지 1년하고 8달 넘긴 녀석이었습니다.
  • NONAME 2018/04/19 00:18 #

    저는 리뷰 안 한지 얼마나 지났는지 계산도 되지 않습니... orz
    울버린 이후래봐야 캡틴밖에 없... 으헛 마그니토 (사망) / 인치넬 X는 프리미엄이... (각혈)
    일단 퍼시픽 림 영화부터 보러 가봐야겠군요.
  • 2018/06/08 09:11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8/11/25 19:48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